유태오 /사진=GQ
유태오 /사진=GQ


배우 유태오가 남성미가 진하게 묻어나는 화보를 공개했다.

최근 유태오는 남성지 지큐(GQ) 코리아와 함께 2월호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흑백으로 완성한 이번 화보는 유태오의 과감한 포즈와 강렬한 눈빛을 더욱 감각적으로 표현했다.
유태오 /사진=GQ
유태오 /사진=GQ
유태오는 시크한 스타일링을 완벽히 소화하며 유태오만이 보여줄 수 있는 독보적인 매력을 과시했다. 유태오는 촬영이 진행되는 내내 다양한 포즈와 찰나의 연기로 현장에 있는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

인터뷰에서 유태오는 “시나리오를 읽다가 반복적으로 자주 쉰다"면서 "그 쉬는 틈을 재미있는 걸로 채우지 않으면 성과가 안 나온다"고 털어놨다.
유태오 /사진=GQ
유태오 /사진=GQ
이어 "공부에도 그렇고, 일에 대해서도 그렇고, 취미에 대한 것에도 그렇고, 그 틈을 뭔가로 해소해야 또 빨리 캐릭터를 다시 연구하고 발전하고 싶어서 시나리오로 돌아간다"며 "늘 틈을 무엇으로 채워야 하나 생각한다. 요새는 다시 작사, 작곡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태오 /사진=GQ
유태오 /사진=GQ
한편, 유태오가 출연한 영화 '새해전야'는 오는 2월 10일 개봉할 예정이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