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욕설 포함된 악플에 일침
"복스럽다는 말은 많이 듣는데…"
송가인 일침 /사진제공=포켓돌스튜디오
송가인 일침 /사진제공=포켓돌스튜디오


가수 송가인이 욕설과 함께 외모 비하를 한 악플러에 일침을 가했다.

송가인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은 송가인이 자신의 게시물에 남겨진 악성 댓글을 캡처한 것이었다.

해당 사진 속 악플러는 "미친X 달덩이"라는 외모 비하 댓글을 달아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에 송가인은 "달덩이라 복스럽다는 말은 많이 듣는데 욕은 하지 맙시다"라고 일침을 날렸다. 욕설을 섞은 무례한 악성 댓글에 해당 악플러의 아이디와 댓글 내용까지 공개하며 공개적으로 지적했다.

송가인은 그간 수차례 방송을 통해 악플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지난 21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서 "주로 얼굴에 대한 악플을 많이 받는다. 지역 비하하는 악플도 있다. 그래도 노래로 지적하는 악플은 없더라"고 말했다.

최근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서도 각종 악플과 루머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당시 송가인은 "인기가 많아진 지 1년이 좀 넘었는데 자꾸 '히트곡 없는 가수'라는 악플이 달린다. 이제 히트곡 내려고 제대로 준비했다"고 했다.

또 100억 수익설과 명품 중독 루머에 대해서도 "내가 번 수익 중 가장 많이 지출한 것은 월셋집에서 전셋집으로 옮긴 것이다. 수입이 생기고 나서 고마운 사람들에게 명품 선물로 보답하고자 한 게 내가 산 것으로 오해를 샀다"고 전했다.

송가인은 지난해 12월 두 번째 정규앨범 '몽(夢)'을 발표하고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재 설 명절 영화 '송가인 THE DRAMA'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