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훈, 상습 마약으로 비투비 탈퇴
'비투비=7명' 의미 제스처로 '감싸기' 지적
그룹 비투비의 이창섭
그룹 비투비의 이창섭


그룹 비투비의 이창섭이 온라인 콘서트에서 7명을 강조하는 '7' 제스처로 논란이 된 가운데 이를 해명했다.

이창섭은 25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동안 눌러담아놓고 쌓아놓았던 감정들과 많은 생각들이 '우리들의 콘서트' 음악이 흐르자 주체하지 못할정도로 터져나왔습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때 그 시절의 우리를 우리 모두 잊지말자 영원히 마음속에 새겨두겠다는 마음으로 표현한 제스쳐였습니다. 이 마음이 왜곡되지 않길 바랍니다"라고 말했다.

이창섭은 제 마음과 여러분의 마음속에 기억되길바라며 앞으로도 비투비로서, 그리고 이창섭으로서 좋은 아티스트로, 또 더 좋은 사람으로 성장하겠습니다. 언제나 믿고 함께 걸어와준 멜로디 항상 감사하고 사랑합니다"고 덧붙였다.
이창섭, 논란된 '7' 제스처 해명 "눌러 담은 감정 터져…마음 왜곡되지 않길"
앞서 이창섭은 지난 23일 개최된 '2021 비투비 포유 온라인 콘서트 인사이드'에서 손가락으로 '7'을 강조했다. 비투비는 최근 멤버 정일훈이 마약 사건으로 팀을 탈퇴하면서 6인 체제로 개편됐다.

이창섭의 '7'을 정일훈 탈퇴 전 '비투비=7명'이라고 해석하는 시각이 많았고, 일각에서는 이창섭의 제스처가 상습 마약 혐의로 탈퇴한 정일훈을 감싸는 제스처라고 지적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