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희·서동주 '아침마당' 동반 출연
화려한 한복 자태, 저정희·서동주 모녀
딸 같은 서정희, 엄마 같은 서동주
/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서정희, 서동주 모녀가 방송에 함께 출연해 남다른 모녀 호흡을 보였다.

22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 '새로운 도약 2021 효도는 나의 것'이라는 타이틀로 방송됐다. 서정희, 서동주 모녀는 함께 한복을 입고 출연해 미모를 뽐내는가 하면,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서정희는 "서동주가 카드를 줘도 제가 쓰질 못한다"며 "한 번 썼는데, 마음이 너무 아렸다"고 말했다.

서정희는 또 서동주를 바라보며 "얼마나 열심히, 바쁘게 사는지 알고 있지 않겠냐"며 "변호사도 하고, 방송도 하고, 밤에 잠도 못자고 하는게 너무 대견하고 기특하다"고 자랑했다.

그러면서도 서정희는 "저는 동주에게 딸 같이 효도하고 있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정희는 "제가 몸이 안좋아서 30kg일 때, 저희 어머니가 제가 걱정되서 못돌아가신다는 말을 했다"며 "제가 살이 쪄서 요즘 정말 좋아하시는데, 효도가 몸무게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작 효도는 동주에게 하고 있다"며 "이런데 나오면 입혀주고, 얼마전 이사를 했는데 가서 집에가서 꾸며줬다. 사랑받는 딸이다"고 덧붙였다.
/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사진=KBS 1TV '아침마당' 영상 캡처
서동주는 "전 엄마가 하게 놔둔다"며 "엄마가 입으라면 입고, 그게 효도같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