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이서, 왕조현 닮은꼴로 화제
에이전시와 계약 체결→광고 모델까지
류이서 /사진=쿠오카 제공
류이서 /사진=쿠오카 제공


전진의 아내 류이서가 에이전시와 계약을 체결하고 화장품 브랜드 앰버서더로 발탁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본격적으로 연예계 활동에 나설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류이서의 에이전시 더제이스토리는 22일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 출연을 통해 2030 여성들의 워너비로 떠오르고 있는 류이서가 한 화장품 브랜드의 앰버서더로 발탁됐다"고 밝혔다.

평소 투명하고 맑은 피부로 특유의 청순한 매력을 선보였던 류이서는 화장품 브랜드 앰버서더로 발탁되며 다시 한번 민낯 미인임을 입증했다.
류이서 /사진=쿠오카 제공
류이서 /사진=쿠오카 제공
화장품 브랜드 관계자는 "최근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여준 맑고 깨끗한 류이서의 분위기와 건강한 이미지가 브랜드 콘셉트를 전달하기에 적합하다고 생각되어 모델로 발탁하게 됐다"며 "사용하는 제품마다 화제가 될 정도로 큰 파급력을 자랑하는 류이서와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류이서는 전 승무원 출신으로 지난 9월부터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에 남편 전진과 함께 출연하며 홍콩배우 왕조현을 닮은 청순한 외모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류이서, 전진 /사진=SBS 제공
류이서, 전진 /사진=SBS 제공
빼어난 미모로 성형설이 돌기도 했다. 이에 류이서는 "그런 얘기 들으니 정말 속상하다. 나이 드니깐 앞니가 튀어나오긴 하더라. 이참에 해야 하나 보다"고 억울해했다. 점 하나 뺀 게 전부였다는 그는 "점으로 나를 기억하는 게 너무 스트레스였다. 그게 강렬하게 각인되는 것 같아서 근처 한의원에서 없앴다"고 밝히기도 했다.

더제이스토리와 에이전시 계약을 맺은 데 이어 화장품 브랜드 앰버서더 발탁 소식까지 전한 류이서의 향후 활동에 관심이 모아진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