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수경, '같이먹자' 채널 요리 노하우 전파
'써니퍼니 피트니스' 박영선 출연
'게조림 도전' 꿀팁 노하우 대방출
/사진=유튜브 채널 '양수경의 같이 먹자'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양수경의 같이 먹자' 영상 캡처


양수경이 요리 꿀팁을 소개했다.

20일 유튜브 채널 '양수경의 같이 먹자'를 통해 공개된 새 영상에는 양수경과 친분이 있는 ‘써니퍼니 피트니스’의 박영선 선생님이 출연, 생소한 음식인 게조림 요리에 도전했다.

양수경은 박영선 선생님을 두고 "매일이 치팅데이인 나에게 정말 필요하신 분이다"라고 소개했고, 박영선 선생님은 "누구나 댄스 피트니스를 할 수 있다. 몸은 정말 정직하기 때문에 하면 할수록 는다"라고 양수경의 운동 의지를 독려했다.

평소 자신만의 요리 노하우를 아낌없이 공개해온 양수경은 이날 방송에서 "요리를 어려워하지 말라. 간만 맞으면 된다"고 자신만의 요리 철학을 공개했다. 생소한 음식인 게조림을 요리하는 내내 "간만 잘 맞으면 된다"고 말해온 것.

실제 양수경은 계량이 필요 없는 독특한 셀프 계량법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싱싱한 알이 가득 찬 양수경표 게조림을 맛 본 박영선 선생님은 "너무 맛있다. 집에 가서 꼭 부모님에게 해드리고 싶다. 오늘까지만 치팅데이다"고 말하며 폭풍 먹방을 펼쳤다.

'양수경의 같이 먹자'는 양수경이 직접 레시피를 개발하고 요리해 팬과 지인들에게 대접하는 내용의 콘텐츠를 담는다. 쉽게 접할 수 있는 식재료로 특별하고 근사한 한끼를 만들어내는 양수경의 반전 요리 실력과 '원조 디바'라는 수식어와는 반전되는 털털하고 유쾌한 면모가 인상적이다.

'양수경의 같이 먹자'는 매주 수요일 오전 11시에 영상이 업로드 된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