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박, 무증상 격리 입원 중"

최근 진행된 '세계사' 녹화 불참
 가수 존박/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가수 존박/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가수 존박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으로 확진됐다.

존박 소속사 관계자는 18일 텐아시아에 "존박이 최근 감기 기운을 느껴 혹시나 싶어 자발적으로 코로나 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아 현재 격리 입원 중이다"고 밝혔다.

이어 "존박은 최근 음반 준비로 거의 바깥 출입이 없었고, 일부 스태프들하고만 접촉이 있었다"며 "접촉이 있었던 모든 스태프들은 즉시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황"이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존박 측은 또 출연 중이었던 tvN '벌거벗은 세계사' 녹화 참여와 관련 "최근 녹화가 있었는데 감기 기운이 있었던 터라, 녹화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했다.

앞서 이날 소속사 측은 "존박이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동선이 겹친 스태프들도 검사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완료한 상태"라고 밝혔다.

존박의 상태에 대해선 "존박은 무증상인 상태로, 현재 질병관리청의 지침에 따라 격리시설에 입원했다"며 "심려를 끼쳐드린 점 양해 부탁드리며, 당사는 코로나19 관련 지침 및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