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영, 성형 후기 전해
"눈에 할 수 있는 건 다 했다"
"32살 먹고 큰 마음 먹어…100% 내 돈 주고"
이세영 /사진=유튜브 '영평티비' 캡처
이세영 /사진=유튜브 '영평티비' 캡처


개그우먼 이세영이 쌍꺼풀 수술 이후 강한 만족감을 표했다.

이세영은 지난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영평티비'에 '이세영 쌍수2주차 큐앤에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을 통해 이세영은 네티즌들의 질문에 답하며 수술 후기를 직접 전했다. 먼저 그는 "어떤 수술을 했는지 궁금해하는 분들이 많다"며 쌍꺼풀 수술, 눈매 교정술, 위트임, 밑트임, 뒤트임 등 눈에 할 수 있는 건 다 했다"고 밝혔다.

이어 '눈매교정술을 왜 받았냐'는 질문에 "눈에 힘이 없어서 이마로 눈을 떴다. 그럼 이마에 주름이 생기지 않느냐. 그 힘을 늘려주고자 수술을 결심했다. 지금은 이마를 쓰지 않아도 눈이 떠진다"고 답했다.

수술을 한 이유는 외모 콤플렉스 때문이라고. 이세영은 "20살 때부터 쌍꺼풀 수술을 하고 싶었는데 직업 때문에 못 하다가 32살 먹고 큰맘 먹고 했다"며 "수술이 잘 된 것 같다. 눈이 시려울 정도로 커졌다. 콤플렉스가 극복된 것 같다. 너무 만족스럽다"고 했다.
이세영 /사진=유튜브 '영평티비' 캡처
이세영 /사진=유튜브 '영평티비' 캡처
단, 성형을 권장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나 역시 심사숙고해서 수술을 결정한 거다. 다들 자신만의 매력이 있기 때문에 이 영상만 보고 수술을 쉽게 마음 먹지는 않았으면 좋겠다. 나도 10년을 고민한 거다"고 말했다.

또 "병원으로부터 협찬을 받지 않았다. 유명하기도 해고 내가 9~10년 전에 다녔던 치과와 같은 병원이어서 믿음이 갔다. 여러 곳 상담을 다녔는데 원장 선생님과 마음이 잘 맞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100% 내 돈 주고 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세영은 지난해 11월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쌍꺼풀 수술을 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최근 성형 수술 전후 모습부터 실밥을 제거한 후의 얼굴까지 공개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