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라당 박사장
"빅죠 의료비 등 혜택 없어 홀로남은 어머니 힘들어"
/사진=박사장 인스타그램
/사진=박사장 인스타그램


그룹 홀라당의 박사장이 故(고) 빅죠 어머니에 대한 도움을 요청했다.

11일 박사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분의 도움을 구한다"라고 시작되는 글을 게재했다.

박사장은 "빅죠가 생전에 의료비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보험 같은 것들이 일체없었다"라며 "일반인들보다 훨씬 많은 병원비와 장례비가 나와서 홀로남은 어머니가 많이 힘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염치불구하고 여러분께 성금의 손길을 부탁 드리려고 합니다"며 은행 계좌 번호를 게재했다.
빅죠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빅죠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박사장은 "사실 이런 글은 많은 분들께 부담될 듯 합니다만 마지막까지 제가 할 수 있는 것들을 해야 될 것 같았다"라며 "조문 문의 많이 하시는데 인천가족공원 d-3-32번이다. 도와주세요"라고 호소했다.

빅죠는 빅죠는 미국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 가수로 박사장, 나비와 2008년 홀라당으로 데뷔했다. 320kg의 거구로 화제가 됐고, 150kg 이상을 감량하기도 했다. 그는 체내 염증 제거 수술을 받고 회복하던 중 상태가 악화돼 지난 6일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지난달 11일 유튜브를 통해 “현재 심부전증과 당뇨를 앓고 있다. 또 산소 수치가 너무 낮아졌다”면서 “지금부터 한 달 정도만 치료받으면서 쉬고 오겠다”며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전한 뒤 팬들 곁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