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승언,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와 새 출발
소속사 측 "아낌없이 지원할 예정"
배우 황승언.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황승언.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황승언이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11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출연하는 작품마다 톡톡 튀는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는 황승언이 보다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쌓고 잠재력을 펼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09년 영화 '여고괴담5: 동반자살'로 데뷔한 황승언은 드라마 '나쁜녀석들', '식샤를 합시다2', '로봇이 아니야' 등과 영화 '더 킹', '메멘토모리' 등을 통해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안정적인 연기력은 물론, 수준급의 가창력으로 이목을 사로잡았던 황승언은 패션과 뷰티 등에서도 뛰어난 센스를 뽐내며 다양한 화보의 주인공으로 러브콜을 받고 있다.

지난해 10월 종영한 SBS 드라마 '앨리스'에서는 1992년의 관제실 실장 오시영으로 분해 맹활약을 펼치며 눈도장을 찍은 데 이어, MBC 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에서 하석진의 전 연인인 캐리 정 역을 맡아 사랑과 욕망에 얽매인 캐릭터를 매혹스럽게 소화하며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한편 씨제스엔터테인먼트에는 배우 최민식, 설경구, 오달수, 김명민, 문소리, 엄지원, 류준열 등이 소속돼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