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유튜브로 입국 금지 부당함 호소
"법무부 사과하고 책임져라" 주장
유승준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유승준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병역 기피 의혹으로 입국이 금지된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븐 승준 유)이 "내 죄명이 뭐냐"며 재차 정부를 비판하고 나섰다.

유승준은 지난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유승준 팩트체크 요약정리 Pt.4 #19년입국금지#언제까지 #이유 #공정성과형평성 #마지막요약정리'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유승준은 "정부가 일방적으로 개입해서 한 개인의 입국을 19년이 다 되어가도록 막는 게 공정하고 정의로운가"라며 "내가 법에 위배되는 행위나 불법을 했다면 제값을 마땅히 받아야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범법행위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19년이라는 시간동안 한 인권을 무참하게 유린하고 침해한 것에 대해 정부는, 특히 법무부는 사과하고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법은 평등하게 적용되어야 한다. 내가 추방당할 만한 범죄를 저지른 사람이냐"고 되물으며 "나는 불법을 행하지 않았다. 내가 내린 선택은 위법한 선택이 아니었다. 입영일 전 미국 시민권을 취득함으로써 한국 국적이 자동 상실됐다. 이 또한 병역법 위반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는 병역 면제자이지 기피자가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하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19년 동안 입국 금지다. 도대체 내 죄명이 무엇이냐"고 외쳤다.

유승준은 "나는 아무런 범법 행위가 없었음에도 아직 입국 금지를 하고 있다. 법무부는 뭘 하고 있냐. 왜 입국 금지 결정은 법무부가 내려놓고 외교부와 병무청 뒤에서 책임을 회피하는 지질한 구경꾼처럼 구경하고 있느냐. 추미애 장관님 한 말씀 부탁드린다"면서 "19년이다. 나를 막으려는 어떤 세력이 있지 않고서야 이상하게 느껴지지 않냐. 나는 왜 법의 보호를 받을 수 없느냐"고 소리쳤다.

그러면서 "병무청 자료를 보면 국적을 버리고 병역의 의무가 소멸되는 사람이 연평균 3600명에서 4000명에 이른다고 한다. 하지만 미국 시민권 취득이 병역 기피로 간주돼 입국 금지를 당한 사람은 대한민국 역사상 저 한 사람"이라고 호소했다.

자신의 정치적 성향에 대해서는 "좌파도 우파도, 진보도 보수도 그런 거 모른다. 특정 정당을 지지하거나 어떤 정치인을 지지하거나 하고 싶은 마음이 없다"며 "나는 하나님을 믿고 따르는 그리스도인이다. 선하고 올바르고 공평한 길이면 나는 그 편에 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했던 말이 우파에 가깝다면 우파로 봐도 상관없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유승준은 "그동안 참아왔던 말들을 짧은 영상으로 다 표현하기는 역부족"이라며 "앞으로 계속해서 마음에 있는 이야기들을 하나씩 풀어나가 보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