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진정서 제출
"동참하고 싶다고 와"
황정음, 근황 전해
배우 황정음 / 사진 = 김우리 인스타그램
배우 황정음 / 사진 = 김우리 인스타그램


김우리 "황정음, 정인이 사건 진정서 쓴다고 찾아와"
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배우 황정음의 마음을 대신 전했다.

5일 김우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우리 부부와 사무실 가족들이 가엽게 하늘나라로 간 정인이를 위해 진정서를 법원에 제출한 피드를 보고 정음이도 함께 동참하고 싶다고 이렇게 사무실로 불쑥 찾아와 정인이 양모의 엄벌을 호소하는 장문의 글과 함께 법원으로 보내는 진정서에 사인을 했어요"라고 전했다.

이어 "진정서는 공판 전까지 도착해야 법적 효력이 유효하다고 하여 시간맞춰 서둘러 빠른 등기로 막차 태워보내며... 우리 모두 다시는 불행한 제2의 정인이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간절한 마음도 같이 담아 보냈네요"라며 "더불어 또 하나의 바람이 있다면 방송에 노출되지 않은 더 많은 학대를 받고 고통받는 아이들을 위한 지속적인 관심과 사회적 강력한 제도가 하루 빨리 만들어져 다시는 힘 없는 어린 아이들에게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간절히 바라는 마음입니다"라고 밝혔다.

또 "2021년엔 정말 행복하고 기분 좋은 소식만 우리들과 함께 했으면 좋겠습니다.(마스크는 사진 찍을 때만 잠시 탈착하였습니다. 오해는 말아주세요)"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사무실에서 황정음이 진정서를 작성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한편 양부모 학대로 숨진 정인이 사건과 관련, 여러 연예인들을 비롯 많은 사람들이 엄벌에 처해질 수 있도록 재판부에 진정서를 보내고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