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영애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영애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영애가 아동학대로 고통 받는 어린이들과 코로나19로 사투하는 의료진을 위해 1억 원을 서울아산병원에 기부했다.

이영애는 6일 서울아산병원에 1억 원을 후원하면서 "정인이처럼 사회의 무관심 속에 신음하고 방치되거나 아픈 어린이를 위해 기부금이 사용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이어 "본인들의 안전은 뒤로한 채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에게 작게나마 응원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후원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영애는 지난 5일 가족들과 故 정인 양의 묘지를 찾아 추모했다.
배우 이영애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영애 / 사진=텐아시아DB
故 정인 양은 양부모에게 입양된 후 양모와 양무의 지속적인 학대로 인해 입양 271일 만에 사망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정인이 사건을 보도했고, 분노한 국민들이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와 함께 양부모의 엄벌을 촉구하는 엄벌탄원서(진정서)를 제출하는 등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편 이영애는 2006년 형편이 어려운 중증환자들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한 것을 시작으로 2017년 강원도 지역 환자들을 위한 1억 원 등 아산사회복지재단 산하 병원들에 총 3억 5천만 원을 후원하며 아름다운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지금까지 이영애의 후원금은 난치성 뇌전증, 심장질환, 선천성 담관폐쇄 등의 중증환자 및 다문화 가족 환자 총 37명에게 전해졌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