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진영, 극단적 선택" 보도
불과 2달 전 '불청' 나왔는데
누리꾼 "별일 없길 바란다"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배우 곽진영/ 사진=SBS 캡처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배우 곽진영/ 사진=SBS 캡처


배우 곽진영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31일 오전 한 매체는 "곽진영이 지난 30일 김치 사업을 운영 중인 전라남도 여수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인근 병원 중환자실에 실려갔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 매체는 곽진영이 이날 오전 의식을 찾았다고 덧붙였다.

곽진영은 최근 지속적인 악성 댓글 등을 이유로 지인들에게 심적 고통을 호소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별 일 없길 기도하겠다", "얼마 전에 방송에서 봤는데 충격적이다", "오보였으면 좋겠다", "빨리 일어나길 바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곽진영은 1991년 MBC 공채 20기 탤런트로 데뷔한 뒤 '여명의 눈동자', '사랑을 그대 품 안에' 등에 출연했다. 특히 1992년 방송된 드라마 '아들과 딸'에서 막내 딸 종말 역을 맡아 이름을 알렸다. 이후 2010년 김치 사업을 시작해 사업가로서 성공을 이뤘다.

곽진영은 지난 10월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 출연해 근황을 알렸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