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춘, 코로나19 확진
한예리, 검사 후 자가 격리
'전참시' 스태프 확진→홍현희 두 번째 검사
배우 김병춘, 한예리./사진=바를정엔터테인먼트, tvN
배우 김병춘, 한예리./사진=바를정엔터테인먼트, tvN


또 다시 방송가가 코로나19로 비상사태에 놓였다. 배우 김병춘이 코로나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으며 배우 한예리를 비롯해 김병춘과 동선이 겹친 방송 관계자들이 전원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에 들어간 것. MBC는 연 이은 스태프 코로나 확진으로 곤욕을 앓고 있다.

김병춘 소속사 바를정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2일 “김병춘은 촬영을 앞둔 지난 21일 선제적 검사를 받았고, 오늘 오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김병춘은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병상 배정을 기다리며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전 직원도 김병춘과 접촉 여부를 불문하고 모두 선제적 코로나 검사를 진행 후 자가 격리 상태다.

김병춘과 최근 같은 일정을 소화한 한예리도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한예리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 측은 “22일 오후 확진자와 동선이 겹쳤다는 사실을 알고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자발적으로 검사에 응했다”고 했다.

김병춘이 현재 출연하고 있는 드라마 ‘불새 2020’과 ‘여신강림’에는 동선이 겹친 스태프와 출연자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불새 2020’ 측은 “불새 마지막 촬영은 지난달 28일이어서 동선이 겹친 스태프와 출연자는 없다”고 했고, tvN도 “김병춘의 ‘여신강림’ 최근 촬영은 지난달 24일이고 이후 촬영장 방문을 하지 않았다”며 역학조사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을 전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사진제공=MBC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확산세는 연예계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 같은날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스태프가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함께 촬영 작업을 함께 했던 출연자 홍현희와 그의 매니저도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됐다.

지난 18일에도 ‘선을 넘는 녀석들’ 조연출과 ‘복면가왕’ 녹화에 참여한 외부 카메라 감독, 20일 청소노동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에 MBC는 지난 주말 '전참시'를 비롯해 예능 6편을 결방하는 강수를 뒀지만,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