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엘리엇 페이지 인스타그램
사진 = 엘리엇 페이지 인스타그램


남성으로 성전환한 할리우드 배우 엘리엇 페이지가 근황을 공개했다.

엘리엇 페이지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여러분의 사랑과 지지가 최고의 선물이었습니다. 건강하게 잘 지내세요"라는 멘트와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커밍아웃 후 근황을 담은 사진 속 엘리엇 페이지는 검은색 후드티에 안경을 쓰고 카메라를 응시하는 모습이다. 커밍아웃 이전과 확연히 다른 분위기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사진 = 엘리엇 페이지 인스타그램
사진 = 엘리엇 페이지 인스타그램
할리우드 미녀 스타로 불렸던 그는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을 밝히며 엘렌 페이지에서 엘리엇 페이지로 개명한 사실을 알렸다.

앞서 페이지는 2014년 인권 포럼에서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고백했다. 이어 2018년, 8살 연하의 동성 연인인 엠마 포트너와 결혼했다.

한편 캐나다 출신인 페이지는 1997년 영화 '핏 포니'로 데뷔했다. 그는 영화 '주노'에서 10대 미혼 임산부를 연기해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또한 영화 '인셉션'과 '엑스맨'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최근에는 넷플릭스를 통해 방영된 드라마 시리즈 '엄브렐러 아카데미'에서 주연배우로 활약했다.

서예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