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일기' 응삼이 役 박윤배, 폐섬유증 투병 중 사망…향년 73세


'전원일기' 응삼이 캐릭터로 유명한 배우 박윤배가 향년 73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방송연기자노동조합에 따르면 19일 박윤배는 폐섬유증을 앓다 전날 오전 별세했다.

고인은 중앙대학교 연극영화학과를 전공한 후 1969년 연극을 통해 연기에 입문했다. 1973년 MBC 공채탤런트 6기로 데뷔해 1980년부터 방영된 국내 최장수 드라마 '전원일기'의 운명같은 캐릭터 '응삼이' 역을 연기했다.

이후에도 그는 '토지', '연개소문' 등을 비롯해 영화 '여로', '지금은 양지', '울고 싶어라' 등에 출연했다.

한 인터뷰에서 박윤배는 고등학교 2학년 때 친구를 따라간 영화 모임을 통해 영화의 매력에 빠졌다고 말했다.

젊은 시절 사진이 공개되어 또렷한 이목구비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박윤배는 아내와 세번의 결혼과 이혼을 반복했다. 자녀로는 1남1녀가 있다.

빈소는 신촌 연대 세브란스병원 장레식장 9호실이며 발인은 내일 오전 7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조문은 받지 않는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