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편집 담당 조연출 코로나19 양성
밀접 접촉자 파악 중
내부 인력으로 출연진과 직접적 접촉 없어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포스터 / 사진제공=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포스터 / 사진제공=MBC


MBC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이하 '선녀들')의 스태프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방역 조치에 나섰다.

'선녀들' 관계자는 18일 텐아시아에 "'선녀들' 편집을 담당하는 조연출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 조치를 마쳤다. 현재 조연출의 동선과 밀접 접촉자를 파악 중이며, 이에 따라 선별 검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당 조연출은 내부에서 편집을 담당하는 인력으로, '선녀들'의 출연진이 전현무, 설민석, 김종민, 유병재와 직접적인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선녀들' 관계자는 이번주 방송 일정에 대해서는 "아직 미확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