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현 확진으로 세븐틴·NCT 코로나 검사… '2020 KBS 가요대축제' 강행


그룹 골든차일드의 봉재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숍이 겹친 세븐틴과 NCT가 코로나 검사를 실시했다.

지난 17일 오후 골든차일드의 봉재현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에 메이크업 스태트 및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NCT와 세븐틴은 스케줄을 취소하고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모두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세븐틴과 NCT는 이날 진행 예정이었던 '2020 KBS 가요대축제' 사전녹화를 취소했다.
골든차일드 봉재현 / 사진=텐아시아DB
골든차일드 봉재현 / 사진=텐아시아DB
KBS는 코로나 확진자가 폭증하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절실히 요구되고 있는 가운데에서도 '2020 KBS 가요대축제'를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해 비난을 받고 있다. KBS뿐만 아니라 SBS, MBC 모두 심각한 코로나 상황에서도 연말 시상식을 강행한다.

앞서 업텐션, 에버글로우, 청하, 이찬원 등 아이돌들도 줄줄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가요계 전체 비상이 걸렸지만, 추가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아 괜찮다는 의미일까. 방송가는 '방역 지침을 준수한다'는 자막 한 줄로 코로나가 끝난 것처럼 행동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