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담, 코로나19 검사 음성 판정
"걱정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
"헌신하는 의료진과 관계자께도 감사드린다"
"방역수칙 잘 준수할 것"
 배우 박소담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박소담 / 사진=텐아시아DB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배우 박소담이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박소담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았다. 걱정해주신 많은 분들 정말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이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불철주야 헌신하고 계신 의료진과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방역수칙에 더욱더 신경을 쓰고 잘 준수하면서 조심하겠다"며 "모두들 항상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배우 윤세아는 "정말 다행이다"고 댓글을 남겨 박소담을 염려한 마음을 드러냈다. 배구선수 김연경은 기도하는 손 모양의 이모티콘으로 염려의 마음을 표현했다. 네티즌들도 "다행이다", "항상 조심", "화이팅" 등 응원의 댓글을 썼다.

앞서 박소담이 출연하는 연극 '앙리 할아버지와 나'의 제작사 파크컴퍼니는 지난 5일 공식 SNS를 통해 박소담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공지했다. 파크컴퍼니는 "'앙리 할아버지와 나'에 출연 중인 박소담과 접촉이 있었던 소속사 직원이 4일 저녁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박소담은 지난 5일 오전 검사를 받았다. 이 직원은 3일 오후 공연장에 방문해 박소담과 미팅했다"고 밝혔다. 또한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당분간 공연을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하고 오는 17일까지 '앙리 할아버지와 나' 공연을 멈추고자 한다"고 알렸다.

박소담은 6일 오전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당국의 지침에 따라 2주간 자가격리를 실시한다.

이하 박소담 글 전문.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걱정해주신 많은 분들.. 정말 감사드립니다.
또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불철주야 헌신하고 계신 의료진과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방역수칙에 더욱더 신경을 쓰고 잘 준수하면서 조심하겠습니다.
모두들 항상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