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 지난 3일 코로나19 확진
서장훈, 이찬원과 같은 스타일리스트
소속사 측 "서장훈·스타일리스트 음성"
방송인 서장훈. /텐아시아DB
방송인 서장훈. /텐아시아DB


방송인 서장훈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4일 공식 입장을 통해 "서장훈은 지난 3일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병원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를 했다"면서 "검사 결과 서장훈과 스타일리스트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앞서 이찬원은 지난 3일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이에 이찬원과 녹화에 같이 참여했거나 동선이 겹친 관계자들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서장훈의 경우 스타일리스트가 이찬원의 스타일링도 함께 맡고 있었기 때문에 예방차 코로나19 검사에 들어갔다.

이후 서장훈은 자가격리를 위해 지난 3일 예정된 JTBC '아는 형님' 녹화에 불참했다.

현재 일부 출연진은 검사를 완료했거나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TV조선 '뽕숭아학당' 녹화에 함께 참여했던 임영웅, 장민호, 영탁, 김희재, 박명수, 이휘재 등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다음은 미스틱스토리 공식 입장 전문이다.

서장훈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알려드립니다.

서장훈은 지난 3일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병원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를 했으며,
검사 결과 서장훈과 스타일리스트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방역 당국 지침을 준수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