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 3일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
TV조선 사옥 폐쇄
사진 = 뮤직팜 제공
사진 = 뮤직팜 제공


가수 이적이 선제적 차원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가수 이찬원의 코로나19 확진 여파다.

이적은 3일 오전 예정됐던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 전화 연결로 출연을 대체했다. 이찬원과 스타일리스트 팀이 같은 터라, 자신에게도 감염 가능성이 없지 않다고 보고 선제적으로 자가 격리에 들어간 것.

이와 관련 이적 측은 "이찬원과 스타일리스트가 같다. 최근 스타일리스트와 접촉은 없었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 '씨네타운' 스케줄에 나서지 않고 자가격리 상태에서 전화 연결로 대체했다"며 "스타일리스트가 확진 판정을 받을 경우 이적도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찬원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 측은 "이찬원 님이 12월 3일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즉시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이찬원 관계인들 역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일부는 이미 검사를 완료하고 자가격리 중"이라며 "즉시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충분히 안전한 상황이 확보될 때까지 방역당국의 지침을 따라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