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래퍼 빈지노가 일리네어 레코즈 소속으로 표시됐던 포털사이트 프로필을 직접 수정했다.

빈지노는 지난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개인사업자 임성빈'에 '빈지노는 Profile을 부를 자격이 있는가 EP.1'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빈지노는 자신의 프로필을 직접 고치는 과정을 담았다. "일리네어레코즈 퇴사 후 갈 곳 없는 저에 대한 정보처리를 직접 해봤다. 그 누구 그 무엇보다도 내가 나를 제일 잘 알기에"라고도 남겼다.

빈지노는 "프로필에서 일리네어 레코즈 이름을 삭제해달라는 요청이 있었다. 이미 더 콰이엇은 삭제 신청을 완료했다"라는 제작진의 말에 프로필 수정에 나섰다. 빈지노는 네이버, 다음, 나무위키 등 각종 사이트에 자신의 프로필을 찾아본 뒤 직접 수정했다.

소속뿐만 아니라 자신의 출생지가 경기 성남이 아니라고 밝히며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확인하기도 하고, 자신의 소속그룹 재지팩트의 결성연도가 헷갈려 멤버 시미와 통화를 나누기도 했다.

도끼, 더콰이엇이 결성한 일리네어 레코즈는 지난 7월 "10년의 긴 여정을 마무리하고 아티스트들은 각자의 위치에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려고 한다"고 해산을 공식 발표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