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욱, SNS 활동 재개
"9년 가까이 단절"
"이렇게 살 수 없어"
모친 근황도 공개
가수 고영욱/ 사진= 고영욱 인스타그램
가수 고영욱/ 사진= 고영욱 인스타그램


성폭행 및 강제추행 혐의로 실형을 산 가수 고영욱이 SNS 활동 재개를 알렸다. 교도소 출소 이후 두문불출한 그가 갑작스럽게 대중 앞에 나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고영욱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렇게 다시 인사를 드리기까지 오랜 시간이 흘렀다”며 자신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저는 9년 가까이 단절된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 “살아있는 한 계속 이렇게 지낼 수는 없기에 이젠 조심스레 세상과 소통하며 살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직도 많이 부족한 사람이지만 늘 성찰하고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며 살겠다”고 다짐했다.
가수 신정환/ 사진=고영욱 인스타그램
가수 신정환/ 사진=고영욱 인스타그램
이후 고영욱은 신정환과 자신의 모친이 함께 있는 사진을 추가로 게재했다. 해당 사진은 1994년 11월에 찍었다. 그는 “저희 엄마를 걱정해 주시는 분들이 계신다”며 “얼마 전 정환이 형이 보내준 젊은 시절 엄마의 사진을 올려본다”고 덧붙였다.

고영욱은 “저로 인해 많은 고통의 시간을 보내셨지만 다행히도 반려견들과 건강하게 지내고 계신다”며 “엄마의 건강하신 최근 모습도 차차 올리도록 하겠다”고 모친의 근황을 알렸다.

하지만 고영욱은 “세상과 소통하겠다”는 의지와 달리, 두 개의 게시물 모두 댓글 작성 기능을 차단했다.

고영욱은 2010년 7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미성년자 3명을 자신의 오피스텔과 승용차 등에서 4차례에 걸쳐 성폭행 및 강제 추행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당시 재판부는 고영욱에게 징역 2년 6월을 선고하고 신상정보 공개·고지 5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3년을 명령했다.

2015년 7월 10일 서울 남부교도소에서 출소한 그는 2018년 7월 전자장치를 해제했다.

출소 당시 고영욱은 “2년 반 동안 많은 것을 배우고 반성했다”며 “연예인으로서 물의를 빚어 죄송하다. 이제부터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살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고영욱 인스타그램 게시물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고영욱입니다. 이렇게 다시 인사를 드리기까지 오랜 시간이 흘렀네요...
많은 분들이 코로나로 인해 힘든 시기이죠..

저는 9년 가까이 단절된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살아있는 한 계속 이렇게 지낼 수는 없기에... 이젠 조심스레 세상과 소통하며 살고자 합니다.

아직도 많이 부족한 사람이지만... 늘 성찰하고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며 살겠습니다!

아무쪼록 건강하세요!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