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욤 패트리, 품절남 된다
"결혼식은 코로나 사라지면"
현재 여친과 캐나다 거주중
기욤패트리가 공개한 웨딩 화보/ 사진=기욤 인스타그램
기욤패트리가 공개한 웨딩 화보/ 사진=기욤 인스타그램


캐나다 출신 방송인 기욤 패트리가 깜짝 결혼 소식을 알렸다.

기욤은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결혼하자"는 글과 함께 예비 신부와 찍은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결혼식은 코로나19가 사라지면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 부모님이 있는 캐나다로 돌아간 기욤은 SNS를 통해 "전 퀘백에서 여자친구, 고양이와 잘 살고 있다"는 근황을 밝힌 바 있다. 이후 10개월 만에 여자친구와 깜짝 결혼 소식을 발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기욤패트리가 공개한 웨딩 화보/ 사진=기욤 인스타그램
기욤패트리가 공개한 웨딩 화보/ 사진=기욤 인스타그램
스타 크래프트 프로게이머로 활약했던 기욤은 2014년 JTBC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캐나다 대표로 출연하며 국내에 이름을 알렸다. 지난해 20년 만에 서울 생활을 청산한 기욤은 "고향을 떠나는 느낌"이라며 "다시 돌아오겠다"고 말할 만큼 한국을 대한 남다른 애정을 갖고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