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선, 지난 2일 모친과 숨진 채 발견
연예계 동료들 빈소 찾아 '눈물 바다'
모친과 함께 숨진채 발견된 개그맨 박지선(36)씨 시신을 부검하지 않기로 했다.박지선 빈소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모친과 함께 숨진채 발견된 개그맨 박지선(36)씨 시신을 부검하지 않기로 했다.박지선 빈소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개그우먼 박지선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연예계 동료들은 비보에 황망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지난 2일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고(故) 박지선의 빈소에는 비보를 접한 동료들의 발길이 밤새도록 끊이지 않았다. 빈소는 가족및 지인 등에게만 허락됐다.

가장 먼저 빈소를 찾은 사람은 고인과 절친했던 배우 박정민이었다. 그는 장례식장에 도착해 고 박지선과 어머니의 사진을 보고 눈물을 터트렸다.

박정민과 박지선은 고려대 동문이자 절친한 사이로, 두 사람은 영화 시사회에서 만나 친분을 쌓았다. 박지선은 박정민의 팬미팅 진행을 도맡았을 정도로 둘 사이는 돈독했다. 박정민 역시 지난해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박지선에 대해 "굉장히 좋아하고 고마워하는 누나"라고 언급한 바 있다.

박보영도 박정민과 슬픔을 함께했다. 박지선은 생전 박보영이 주연을 맡은 영화나 드라마의 제작발표회 진행을 맡으며 연을 쌓았다.

평소 겸손하고 따뜻한 마음씨로 동료 개그맨들은 물론 연예계 전반에 걸쳐 호평을 얻었던 고인이었기에 갑작스런 비보는 더욱 황망하기만 했다. 박정민과 박보영에 이어 여러 개그계 선·후배들이 조문해 고인을 추모했다. 고 박지선의 죽음이 믿기지 않는 듯 오열하는 이들로 장례식장은 눈물 바다가 됐다.

박지선에 대한 애정이 각별했던 선배 송은이도 빈소를 찾아 눈물을 쏟았고, '개그콘서트'를 통해 남다른 호흡을 자랑했던 동기 박성광과 후배 김민경 등도 빈소를 찾아 눈물을 보였다. 이 밖에도 유민상, 강재준, 이은형이 황망한 표정으로 빈소에 들어섰고, 김신영 역시 눈물이 가득 고인 채로 빈소를 찾았다.
 개그우먼 박지선 /사진=텐아시아
개그우먼 박지선 /사진=텐아시아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박지선과 그의 모친은 이날 오후 1시 44분께 서울 마포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아내와 딸이 전화를 받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박지선의 부친이 신고했으며, 경찰이 출동해 이들을 발견했을 때는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서는 모친이 쓴 것으로 보이는 노트 1장 분량의 메모가 발견됐으나 유족의 뜻에 따라 공개되지 않았다. 두 사람 모두 외상이 발견되지 않아 경찰은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시신 부검을 고려 중이다.

박지선과 박씨 모친의 발인은 5일 오전이며, 장지는 벽제승화원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