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엔블루 3년 8개월여만에 컴백
정용화 "리더로서 책임의 무게 컸다"
씨엔블루 정용화
씨엔블루 정용화


씨엔블루 정용화가 컴백을 앞두고 심경을 전했다.

정용화는 24일 트위터 계정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3년 8개월만의 컴백을 앞두고 여러분들에게 저희들의 재계약과 새 활동에 대해 솔직한 마음을 전하고 싶어서 글을 쓰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정용화는 "여러 일들이 있던 그 동안의 상황에서 리더로서, 쉽게 말하고 행동할 수 없던 시간들을 보내오며 슬픔과 속상한 마음이 있었다"라며 "머리 속의 많은 고민들을 말로 풀어놓기에는 그 책임의 무게가 컸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정용화는 "그 동안 멤버들과 가족, FNC 회사 분들 및 많은 지인 분들과 치열하게 고민하고 생각하며1년여의 시간을 보냈다. 씨엔블루를 지키고 더 좋은 음악으로 다시 BOICE와 함께하는 것이 저희가 할 수 있는 최선이라는 생각에, 조금은 부족해 보이겠지만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재계약과 함께 다시 달려보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또 "저희들 이상으로 마음 졸이고, 걱정하고 아파했을 팬 여러분의 마음을 생각하면 늘 고맙고 미안한 마음 뿐이다. 편하게 풀어놓지 못한 고민들도 언젠가는 여러분들과 서로 생각을 나눌 때가 오리라 믿는다"며 "답답한 순간이 있었을 텐데도 늘 따뜻하게 믿고 기다려주는 BOICE에게 저희 씨엔블루도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이 마음 잊지 않고 다양한 활동으로 여러분과 새롭게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소망했다.

정용화는 "긴 시간 기다려주신 팬 여러분에게 저희가 할 수 있는 보답은 어떤 상황에서도 멈추지 않고 계속해서 음악을 만들고, 변하지 않은 저희들의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 같다. BOICE가 있다는 것이 정말 큰 힘이된다. 좋은 모습으로 늘 여러분과 함께 있겠다는 약속 지켜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다음은 정용화 글 전문

BOICE 여러분,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3년 8개월만의 컴백을 앞두고 여러분들에게 저희들의 재계약과 새 활동에 대해 솔직한 마음을 전하고 싶어서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여러 일들이 있던 그 동안의 상황에서 리더로서, 쉽게 말하고 행동할 수 없던 시간들을 보내오며 슬픔과 속상한 마음이 있었습니다.

머리 속의 많은 고민들을 말로 풀어놓기에는 그 책임의 무게가 컸던 것 같아요.

그 동안 멤버들과 가족, FNC 회사 분들 및 많은 지인 분들과 치열하게 고민하고 생각하며 1년여의 시간을 보내는 동안 씨엔블루를 지키고 그 이름으로 더 좋은 음악으로 다시 BOICE와 함께하는 것이 저희가 할 수 있는 최선이라는 생각에, 조금은 부족해 보이겠지만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재계약과 함께 다시 달려보기로 결심하였습니다.

저희들 이상으로 마음 졸이고, 걱정하고 아파했을 팬 여러분의 마음을 생각하면 늘 고맙고 미안한 마음 뿐입니다.

저희가 편하게 풀어놓지 못한 고민들도 언젠가는 여러분들과 서로 생각을 나눌 때가 오리라 믿습니다.

하지만 답답한 순간이 있었을 텐데도 늘 따뜻하게 믿고 기다려주는 BOICE에게 저희 씨엔블루도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마음 잊지 않고 다양한 활동으로 여러분과 새롭게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싶습니다.

긴 시간 기다려주신 팬 여러분에게 저희가 할 수 있는 보답은 어떤 상황에서도 멈추지 않고 계속해서 음악을 만들고, 변하지 않은 저희들의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 같아요.

저희 씨엔블루 곁에는 언제나 저희를 믿고 지켜봐 주시는 BOICE가 있다는 것이 정말 큰 힘이 됩니다. 진심으로요. 좋은 모습으로 늘 여러분과 함께 있겠다는 약속 지켜나가겠습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