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크업 아티스트 수경, 아이린 '인성 논란' 옹호
"아이린, 감사 인사 할 줄 아는 연예인"
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 /텐아시아DB
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 /텐아시아DB


메이크업 아티스트 수경이 그룹 레드벨벳 아이린의 '인성 논란'을 옹호했다.

수경은 23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그동안 숍에서는 별일 없었냐고 물어보는데, 당연히 숍을 오래 다니면 얘기는 나온다. 근데 아이린은 좋은 얘기가 많은 연예인"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연말이면 스태프들에게 감사하다는 손편지에 막내 스태프들까지도 비타민 선물을 챙겨준다. 감사 인사를 할 줄 아는 연예인"이라며 "선물이 다는 아니지만, 평소 인성이 좋았기에 많은 스태프가 아이린을 굉장히 좋아한다"고 전했다.

또한 "좋은 면이 더 많은 연예인이기에 이 상황이 참 안타깝다. 아이린은 팬들이 알고 있는 그런 좋은 사람 맞다"며 "몇 자 안 되는 글로라도 아이린에게 작은 힘이 되어주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앞서 스타일리스트 A씨는 지난 21일 아이린을 겨냥한 폭로 글을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오늘 내가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고 털어놓았다.

이후 아이린은 '갑질 논란'을 인정하고 A씨를 직접 만나 사과했다. 그는 "나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 "내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 함께 노력해주신 많은 분의 도움이 있었는데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큰 상처를 드린 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이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도 "이번 일에 책임을 통감하며 앞으로 함께 하는 모든 분께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다음은 수경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아이린..그동안 샵에서는 별 일 없었냐고 물어보시는데...당연히 샵을 오래다니면 얘기는 나옵니다~근데 아이린은 좋은 얘기가 많은 연예인입니다~연말이면 스텝들에게 감사하다는 손편지에 막내스텝들까지도 비타민 선물을 챙기고~감사 인사를 할 줄 아는 그런 연예인 입니다~
선물이 다는 아니지만 평소 인성이 좋았기에 샵 헤어 메이크업 많은 스텝들이 아이린을 굉장히 좋아합니다~
좋은면이 더 많은 연예인이기에 이 상황이 참 안타깝습니다~
아이린...팬분들이 알고 있는 그런 좋은사람 맞습니다~
몇자 안되는 글로라도 아이린 그녀에게 작은 힘이라도 되어주고 싶습니다...

#아이린 #힘내요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