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사나이2', 불명예 퇴진
김계란 "더 큰 피해를 막기 위해"
"도의적 책임지고 활동 중단"
'가짜사나이2' 4회/ 사진=카카오M 제공
'가짜사나이2' 4회/ 사진=카카오M 제공


유튜브 인기 콘텐츠 '가짜사나이2'가 결국 방송을 중단했다. 이미 공개된 영상 모두 비공개로 전환하고, 이를 기획한 유튜버 김계란은 모든 방송 활동을 멈췄다. 최근 '가짜사나이2'와 출연진을 향한 각종 논란에 책임 지고 물러나겠다는 입장이다.

김계란은 16일 유튜브 '피지컬갤러리' 채널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이를 알리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김계란은 "최근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한 훈련생과 교관, 나아가 가족들까지 극심한 악플에 시달리고, 극도의 스트레스 속에서 사람들의 가십거리와 사회적 이슈로 소비돼가고 있어 그 책임을 뼈져리게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말 죄송하다. 좋은 콘텐츠를 만들고자 했던 욕심보다 한참 부족한 저의 능력때문에 출연진을 포함한 그 가족들도 큰 고통을 겪는 것 같아 비참하고 씁쓸하다"고 토로했다.

그는 "더 큰 피해를 막기 위해 저는 최근 논란에 대한 모든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오늘 부로 모든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덧붙였다.
유튜버 김계란/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유튜버 김계란/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끝으로 "앞으로 가짜사나이와 관련된 모든 영상은 피지컬갤러리 채널에서 게시를 중단하도록 하겠다"며 "많은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피지컬갤러리 그리고 가짜사나이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과 팬 여러분들에게
가장 감사드리며, 많은 논란으로 불편을 드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다음은 '가짜사나이2' 김계란의 입장 전문.

김계란입니다.

최근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한 훈련생과 교관진, 나아가 가족들까지 극심한 악플에 시달리고, 극도의 스트레스 속에서 사람들의 가십거리와 사회적 이슈로 소비되어가고 있어 그 책임을 뼈져리게 느끼고 있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좋은 콘텐츠를 만들고자 했던 욕심보다 한참 부족한 저의 능력때문에, 출연진을 포함한 그 가족들까지 큰 고통을 겪는 것 같아 비참하고 씁쓸합니다.

또한 가짜사나이 콘텐츠 제작에 도움을 주신 관계자 여러분들께도 정말 죄송합니다.

이에 더 큰 피해를 막기 위하여 저는 최근 논란에 대한 모든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오늘 부로 모든 활동을 중단하며 잠시 제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고 저희 팀원들과 함께 재정비하여 더 좋은 모습으로 돌아오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가짜사나이와 관련된 모든 영상은 피지컬갤러리 채널에서 게시를 중단하도록 하겠습니다.

많은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피지컬갤러리 그리고 가짜사나이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과 팬 여러분들에게
가장 감사드리며, 많은 논란으로 불편을 드려 다시 한번 고개숙여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김계란 올림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