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뉴에라프로젝트
사진제공=뉴에라프로젝트


트로트 가수 이찬원이 야구 해설위원으로 깜짝 변신해 놀라운 중계실력을 뽐냈다.

이찬원은 지난 15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0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에 MBC SPORTS+ 특별 해설위원으로 참여했다.

이찬원의 야구 해설위원 데뷔는 양준혁 해설위원의 제의로 성사됐다. 중계석에 앉은 그는 전문가 못지않은 해박한 야구 지식을 바탕으로 경기 흐름과 선수들의 플레이를 침착하게 분석하는 등 수준급 해설 실력을 선보였다.
사진제공=뉴에라프로젝트
사진제공=뉴에라프로젝트
특히 경기 중반에는 직접 중계를 리드하기도 했다. 과거 스포츠 캐스터를 꿈꾸며 중계 연습을 했다고 밝히기도 한 이찬원은 처음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매끄러운 중계를 펼쳤고, 샤우팅까지 선보이며 정병문 캐스터와 양준혁 해설위원의 칭찬을 받았다.

이찬원은 경기가 끝난 후 자신의 SNS를 통해 "너무나도 행복한 하루였다. '양신' 양준혁 선배님, 정병문 캐스터님과 함께 SK와 삼성의 대구 경기 중계를 다녀왔다.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프로야구와 함께 지친 마음 달래시고 용기 얻으셨으면 좋겠다"고 일일 해설위원으로 함께한 소감을 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