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수정, 새 출발 시작
소속사 측 "최선을 다해 서포트할 것"
배우 정수정. /사진제공=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수정. /사진제공=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수정이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H& Entertainment)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이와 관련해 에이치앤드 홍민기 대표는 "다재다능한 아티스트인 정수정과 새로운 출발선에서 시작을 함께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가수로 데뷔해 글로벌한 인기를 누리고, 배우로서도 입지를 단단히 해온 정수정이 풍성한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서포트하겠다"고 밝혔다.

2009년 그룹 에프엑스(f(x))로 데뷔한 정수정은 독보적인 음악 세계와 감각적인 퍼포먼스를 통해 국내외에서 탄탄한 팬덤을 자랑했다. 2010년 방영된 MBC 드라마 '볼수록 애교만점을 시작으로 드라마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상속자들', '하백의 신부 2017', '슬기로운 감빵생활', '플레이어' 등에 나오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혔다.

오는 17일에는 OCN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정수정은 극 중 적의 본질을 찾는 특임대 브레인 손예림 중위 역을 맡아 색다른 이미지를 선보일 예정이다.

11월에는 영화 '애비규환' 개봉도 앞두고 있다. 앞서 공개된 티저포스터에서 임산부로 변신한 정수정이 어떤 모습으로 등장할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는 국내 유명 매니지먼트사 부사장 출신의 홍민기 대표가 설립한 신생 매니지먼트 회사로 배우 정려원, 손담비, 인교진, 소이현, 정인선, 곽동연, 강민아가 소속돼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