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사나이2', 가학성 논란
이근, 현재 무사트 소속 아냐
"허위 사실 유포 고소한다"
무사트 공식입장  / 사진 = 무사트 유튜브 화면 캡처
무사트 공식입장 / 사진 = 무사트 유튜브 화면 캡처


무사트 측이 '가짜 사나이' 콘텐츠와 이근 대위에 대해 공식입장을 전했다.

12일 무사트(MUSAT) 측은 공식 유튜브 계정에 공지사항을 게재했다. 해당 공지사항에는 최근 화제와 동시에 가학성 논란이 된 '가짜 사나이2' 훈련 과정에 대한 무사트 측의 입장과 동시에, 이근 대위의 소속 여부에 공식 입장을 밝혔다.

무사트 측은 "적지 않은 시청자분들께서 가짜사나이를 보시기에 불편하신 장면에 대한 지적이 있었다. 그에 대해 1기,2기 교육을 기획하고 진행했던 총책임자로서 먼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한 불찰을 인정했다.

또 "실제 현장에서는 교육생 모두 자신의 한계에 도전하며 값진 경험을 얻었고, 교관들 또한 그러한 모습에 깊은 감동을 받았던 소중한 시간이었다"라며 "앞으로 더욱 세심히 헤아려 현장에서의 투지와 감동이 시청자 여러분께 잘 전달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근 대위에 관해 "이근 씨 관련하여 무사트로 많은 문의가 오고 있다. 이근 씨는 '가짜 사나이 1기'를 마친 직후 개인적으로 활동하길 원한다며 2020년 8월 1일부로 무사트에서 자진 퇴사했다"라며 "그 후로 무사트는 이근 씨와 아무 관련이 없다는 사실을 말씀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연예 콘텐츠 유튜버 김용호는 이근 대위를 향해 UN 경력이 허위이고 성폭력 전과자라고 주장했다. 이근 대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허위 사실 유포 고소한다"라고 밝힌 상황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