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카 소설 데뷔작 '샤인'
출판사 사정으로 출간 연기
"자전적 소설 아니라 픽션이다"
제시카./ 사진=텐아시아DB
제시카./ 사진=텐아시아DB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의 소설 '샤인' 출간이 연기된다.

출판사 알에이치코리아는 지난 24일 "'샤인'의 출간일은 출판사의 사정으로 연기됐다"고 밝혔다. 책은 당초 이달 말 출간될 예정이었다.

'샤인'은 앞서 온라인 서점에서 제시카의 자전적 경험이 녹아 있는 '하이퍼 리얼리즘' 소설로 홍보됐다. 하지만 출판사는 "저자의 자전적 소설이 아닌 저자의 상상력으로 재창조한 내용이 담긴 픽션물"이라고 공식 입장을 내놨다. 또한 "'샤인'은 전 소녀시대 멤버로서가 아닌 작가 제시카로서의 활동"이라고 강조하고, 영화화도 확정된 사항이 아니라 제작 논의 단계라고 밝혔다.

'샤인'은 K팝 스타를 꿈꾸는 한국계 미국인 소녀 '레이첼 김'이 대형 기획사 'DB엔터테인먼트' 연습생으로 선발된 이후 벌어지는 일을 담았다.

제시카는 2007년 걸그룹 소녀시대로 데뷔해 활동했으며, 2014년 팀을 탈퇴한 이후 솔로 가수와 패션 사업가 등으로 활동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