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김용호, 권상우·강성범 과거 원정도박 의혹 제기
권상우 "사실무근, 대응 가치 없어"
강성범, 의혹 전면 부인
김용호 전 기자가 강성범, 권상우의 원정도박 의혹을 제기했다. / 사진=유튜브 캡처, 텐아시아DB
김용호 전 기자가 강성범, 권상우의 원정도박 의혹을 제기했다. / 사진=유튜브 캡처, 텐아시아DB


배우 권상우와 개그맨 강성범이 과거 원정도박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21일 권상우 소속사 수컴퍼니는 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이 '강성범 필리핀 원정도박 폭로' 영상을 통해 제기한 도박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향후 대응할 방침이냐는 물음에는 "대응할 생각도 없다. (대응하면) 그 분(김용호) 좋은 일만 시키는 것"이라고 전했다.
배우 권상우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권상우 / 사진=텐아시아DB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씨는 전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권상우의 과거 도박 의혹을 제기했다. 김씨는 "신정환이 2005년 서울 청담동의 한 사설 카지노에서 검거됐을 때 함께 있었던 톱스타 C씨는 권상우"라며 "경찰이 훨씬 더 유명한 권상우를 잡아가야 하는데 신정환을 잡아갔다. 당시 조직의 비호 하에 권상우는 도망가고 신정환만 잡혀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이 영상을 통해 강성범의 원정도박 의혹 역시 제기했다. 김씨는 강성범이 필리핀 카지노에 있는 사진을 공개하며 "강성범이 필리핀 카지노의 VIP다. 얼마나 안면이 있으면 이렇게 필리핀 카지노에서 사회를 보고 있냐"고 전했다.
유튜버 김용호(왼쪽)와 개그맨 강성범/ 사진=유튜브 캡처
유튜버 김용호(왼쪽)와 개그맨 강성범/ 사진=유튜브 캡처
이에 강성범은 다수 언론을 통해 해외 원정도박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는 필리핀 카지노에서 열린 행사에서 사회를 본 것은 사실이지만 도박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강성범의 반박에 김씨는 21일 해당 영상에 댓글로 "역시나 강성범이 거짓말을 한다. '아내가 준 2만원으로 게임한 게 원정도박이냐'고 언론 인터뷰를 하던데 연예부장이 어디까지 취재했는지 알고 이렇게 쉽게 해명하는지 모르겠다. 법적대응도 검토 중이라고 하던데 꼭 해줬으면 좋겠다. 재밌어졌다. 다음 방송 기대해달라. 확실하게 하겠다"고 예고했다.

1996년 SBS 5기 공채 개그맨 데뷔한 강성범은 '수다맨' 캐릭터로 이름을 알렸다. 현재 유튜브 채널 강성범tv를 운영하고 있다.

권상우는 하반기 방송 예정인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으로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