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RM, 미술 문화 확산에 발 벗고 나섰다
"미술관 접근 어려운 청소년들도 쉽게 접했으면…"
그룹 방탄소년단의 RM.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RM.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RM이 국립현대미술관문화재단에 1억 원을 전달하며 선한 영향력을 펼쳤다.

국립현대미술관은 14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RM이 '아름다운 미술 책' 읽는 문화 확산의 뜻과 함께 국립현대미술관문화재단을 통해 1억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2일 RM의 생일을 기념한 선행으로, 국립현대미술관이 출간한 미술 도서를 중심으로 절판돼 구하기 힘든 도서 및 재발행이 필요한 도서 제작을 후원한다. 제작된 도서는 전국 400곳의 공공도서관 및 도서산간지역의 초·중·고 학교도서관에 기증한다. 또한 국립현대미술관 미술 책방에도 비치하여 누구나 구매할 수 있도록 한다.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도서는 한국작가 도록 7종(김환기, 이중섭, 변월룡, 유영국, 박래현, 윤형근, 이승조)과 전시 도록 '내가 사랑한 미술관: 근대의 걸작', '미술관에 書: 한국 근현대 서예전' 중 각 1권을 묶어 한 세트당 8권으로 구성돼 총 4000권이 마련된다. RM의 지원 도서는 도서관과 국립현대미술관 미술 책방에 내달 중으로 보급될 예정이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RM이 미술관 접근이 어려운 청소년들도 쉽게 미술을 접하면 좋겠다는 뜻을 전해서 기쁘고 놀랐다”면서 “바쁜 스케줄에도 미술관을 종종 찾아 미술 관심 확대에 선한 영향력을 주는 RM과 함께 책 읽는 문화가 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