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스파이크, 고양이 발언 해명
"동물 혐오 범죄·학대, 경멸"
"개인적인 이유로 개가 좋아"
작곡가 돈 스파이크/ 사진=텐아시아DB
작곡가 돈 스파이크/ 사진=텐아시아DB


작곡가 돈 스파이크가 고양이 혐오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돈 스파이크는 13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처음으로 댓글창을 닫아봤다. 개인적인 취향을 마음껏 알릴수 없다는 사실을 잘 알았다. 앞으론 좀 더 심사숙고한 후 피드를 올리도록 하겠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다시 한번 알린다”며 “저는 동물들을 향한 혐오 범죄나 학대를 행하는 사람들을 매우 경멸하며 분노를 느낀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저는 개인적인 이유로 인해 고양이보단 개를 좋아한다”며 “정확히는 고양이를 좋아하지 않는다. 고양이를 혐오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돈 스파이크는 “난 고양이과 동물을 싫어한다”며 “속을 알 수가 없고 너무 이기적이고 주인도 몰라보며 평생 키워도 집 나가면 뒤도 안 돌아보고 끝이다. 나는 개가 좋다, 배신을 안 해서”라는 글을 올렸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고양이 혐오 발언이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논란이 커지자 돈 스파이크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이같은 게시물을 올렸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개인적인 의견을 말한 것 뿐인데 무슨 잘못이냐”는 반응과 “모든 고양이들을 배신하는 동물이라고 일반화한 것이 문제”라는 비판으로 엇갈렸다.

다음은 돈 스파이크 SNS 게시물 전문.

처음으로 댓글창을 닫아봤네요. 개인적인 취향을 마음껏 알릴수 없다는 사실을 잘 알았습니다. 앞으론 좀더 심사숙고후 피드를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알려드립니다만 , 저는 동물들을 향한 혐오범죄나 학대를 행하눈 사람들을 매우 경멸하며 분노를 느낍니다.

전 개인적인 이유로 인해 고양이보단 개를 좋아합니다. 정확히는 고양이를 좋아하지 않습니다 + 고양이를 혐오하지않습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