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스 "Jesus…" 댓글 남겨
양홍원, 스윙스 /사진=Mnet, 텐아시아DB
양홍원, 스윙스 /사진=Mnet, 텐아시아DB


래퍼 양홍원이 엉덩이를 노출하고 도로 위에 누워 담배를 피는 등의 기행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그의 소속사 수장 래퍼인 스윙스와 동료 김하온이 댓글을 남겼다.

양홍원은 5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세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양홍원이 어두운 도로 위에서 바지를 내리고 엉덩이를 내보이고 있는 모습이 담겨 네티즌들을 당황스럽게 했다. 뿐만 아니라 양홍원은 도로 중앙선 위에 누워 흡연을 하기도 했다. 입에 담배를 물고 있어 당연히 마스크는 착용하지 않은 상태였다.

네티즌들은 양홍원의 행동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당혹스러움을 내비쳤다. 이에 양홍원은 "너네 숀 마이클스도 모르냐"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미국 프로레슬링 WWE 소속 선수인 숀 마이클스는 경기 도중 엉덩이를 노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도로 위 흡연이 위험하다는 지적부터 코로나19 상황에서의 이 같은 기행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는 여러 비판이 흘러나오는 상황. 래퍼 김하온은 영어로 욕설을 의미하는 댓글을 남겼고, 양홍원의 소속사 대표 래퍼인 스윙스 역시 "'Jesus…"라며 다소 놀란 심경을 드러냈다.

양홍원은 2017년 Mnet '고등래퍼'에 출연해 우승을 거머쥐며 대중에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그는 '쇼미더머니8'에도 출연했으며, 현재는 인디고뮤직 소속 래퍼로 활동 중이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