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지난 3일 밤 모친상
지난 7월 모친 병세 악화에 급히 귀국
"코로나 19로 조문 어려워, 어머니 명복 빌어주시길"
가수 윤종신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윤종신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윤종신이 모친상을 당했다.

윤종신은 4일 새벽 인스타그램을 통해 모친의 부고 소식을 전했다.

그는 "사랑하는 저의 어머니 송순덕 권사께서 2020년 9월 3일 밤 10시 27분에 향년 85세의 연세로 소천하였습니다. 요즘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COVID-19)로 인해 조문하시기 어렵습니다. 우리 모두의 건강을 위해 부디 계신 곳에서 마음으로 어머니 명복을 빌어주시길 바랍니다"라고 알렸다.

윤종신은 지난해 11월 '이방인 프로젝트'를 위해 출국했다가, 지난 7월 어머니의 병세가 악화됐다는 소식을 듣고 급하게 귀국했다.

이하 윤종신 SNS 전문.

사랑하는 저의 어머니 송순덕 권사께서 2020년 9월 3일 밤 10시 27분에 향년 85세의 연세로 소천하였습니다. 요즘 코로나19로 인해 조문하시기 어렵습니다. 우리 모두의 건강을 위해 부디 계신 곳에서 마음으로 어머니 명복을 빌어주시길 바랍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