율희 "재율이보러 집 방문 자제 해달라"
율희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해주길"
율희(오른쪽)와 그의 아들 재율 / 사진=율희 인스타그램
율희(오른쪽)와 그의 아들 재율 / 사진=율희 인스타그램


그룹 FT아일랜드 멤버 최민환의 아내 율희가 집 방문을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다.

율희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 상황에서 아들 재율이를 보러 집을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자제를 부탁하는 장문의 글을 남겼다.

율희는 "저희를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너무 감사드립니다! 하지만, 그마음을 넘어서 개인적으로 저희집까지 찾아오시는 몇몇분들에게 자제를 부탁드리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재율이가 하원하는 시간에 맞춰 얼굴 보려고 오시는 것 같은데 평소라면 기쁜 마음으로 반갑게 인사하고 싶지만,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분들이 불안에 떨고 있고 저희도 가급적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하고 최대한 외부인접촉을 피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율희는 "아이들을 키우는 부모입장에서 그리고 또 모두의 건강을 위해서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주시길 바라겠습니다. 좋아해주시는 마음 너무 감사드리지만 여러 차례 부탁을 드렸음에도 오늘도 이런 일이 생겨 마음이 불편해 이렇게나마 전달을 드려봅니다"라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끝으로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서 함께 노력해 나아가는 우리가 되었으면합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라고 글을 남겼다.

율희, 최민환 부부는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율희(오른쪽)와 그의 아들 재율 / 사진=율희 인스타그램
율희(오른쪽)와 그의 아들 재율 / 사진=율희 인스타그램
◆ 이하 율희 인스타그램 전문

안녕하세요 여러분!

조금 조심스러운 얘기이지만 가족들의 걱정으로 글을 적어보아요.
저희를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너무 감사드립니다! 하지만, 그마음을 넘어서 개인적으로 저희집까지 찾아오시는 몇몇분들에게 자제를 부탁드리고 싶습니다.
재율이가 하원하는 시간에 맞춰 얼굴 보려고 오시는것 같은데.. 평소라면 기쁜마음으로 반갑게 인사하고싶지만,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많은분들이 불안에 떨고있고 저희도 가급적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하고 최대한 외부인접촉을 피하려는 노력을 하고있습니다.
아이들을 키우는 부모입장에서 그리고 또 모두의 건강을 위해서 함께 사회적거리두기를 실천해주시길 바라겠습니다.
좋아해주시는 마음 너무 감사드리지만 여러차례 부탁을 드렸음에도 오늘도 이런일이 생겨 마음이 불편해 이렇게나마 전달을 드려봅니다..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서 함께 노력해 나아가는 우리가 되었으면합니다.!
오늘도 좋은하루 보내세요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