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측 "도박 사이트 직접 가입한 NO"
"수천 만원 도박에 쓴 적도 없다"
"한쪽 입장에서 과장된 보도"
가수 김호중./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김호중./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김호중이 불법 도박 혐의로 고발을 당했다는 보도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20일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앞서 병역비리 관련 오보로 논란을 만들어 소속사와 민형사상 소송 중인 강OO 기자가 전 매니저라고 주장하는 측과 결탁해 개인정보 보호법까지 위반하며, 지속적으로 한쪽의 입장만을 가지고 과장된 기사를 쓰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강OO 기자가 금일 단독 보도한 불법 도박 관련한 내용에 대해, 김호중은 직접 사이트에 가입한 적이 없으며 수천만 원의 돈을 도박에 사용한 적도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한쪽 입장만을 가지고 과장된 내용으로 보도를 하고 있다"라며 "김호중은 불법 도박 사실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했으며, 반성하고 있다. 경찰 조사가 진행된다면 성실하게 적극적으로 임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소속사와의 연결을 시도했으나, 연결이 되지 않았다는 건 허위 사실이다. 소속사는 현재 홍보대행사를 통해 입장을 대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홍보대행사를 통해 문의주실 것을 안내했으나 홍보대행사 측엔 어떠한 문의도 없었음을 알려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김호중이 2018년 7월 경부터 지난 2월경까지 불법 도박을 했다는 혐의로 지난 14일 고발장이 접수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발인 A씨는 김호중이 불법 인터넷 도박사이트 4곳에서 본인 명의 또는 타인의 명의를 이용했으며, 그 금액이 총 수천만원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고발장이 접수된 것이 맞다. 고발인 진술을 마치면 김호중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라고 했다.
김호중./ 사진=텐아시아DB
김호중./ 사진=텐아시아DB
다음은 김호중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입니다.

우선, 앞서 병역비리 관련 오보로 논란을 만들어 소속사와 민형사상 소송 중인 강OO 기자가 전 매니저라고 주장하는 측과 결탁해 개인정보 보호법까지 위반하며, 지속적으로 한쪽의 입장만을 가지고 과장된 기사를 쓰는 것에 대해서 유감을 표합니다.

강OO 기자가 금일 단독 보도한 불법 도박 관련한 내용에 대해선 김호중은 직접 사이트에 가입한 적 없으며, 수천만 원의 돈을 도박에 사용한 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한쪽 입장만을 가지고 과장된 내용으로 보도를 하고 있습니다.

김호중은 불법 도박 사실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하였으며, 반성하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가 진행된다면 성실하게 적극적으로 임할 것입니다.

소속사 측과의 연결을 시도했으나 연결이 되지 않았다는 건 허위 사실이고, 소속사 측은 현재 홍보대행사를 통해 입장을 대변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홍보대행사를 통해 문의주실 것을 안내했으나 홍보대행사 측엔 어떠한 문의도 없었음을 알려드립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