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영 "7만 팔로워 보유 계정"
"7년의 추억이 담긴 곳인데…"
"넌 벼락 맞을거야"
배우 김하영/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하영/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하영이 SNS 해킹 피해를 호소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웹 예능 '돈플릭스2'에 출연 중인 김하영을 비롯해 박성광, 박재현, 손윤상이 게스트로 나왔다.

이날 김하영은 "절세 미녀 전문 배우, 연쇄혼인마"라고 자신을 소개했고, DJ 김신영은 "변함없이 너무 예쁘다"라고 칭찬했다.

이에 박성광은 "지금 표정이 별로 안 좋다. 얼마 전에 SNS 해킹 당했다"라고 말했다. 김하영은 "7년 동안 운영했던 SNS를 해킹 당해서 지금 팔로워가 겨우 1000명을 넘겼다. 원래 7만 명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얼핏 들리는 얘기로 2~3만원에 팔렸다더라. 7년의 추억이 단돈 3만 원에 팔린 것"이라며 "살 수 있다면 10만 원이라도 다시 사고 싶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여러분 포털사이트에 '김하영'을 검색해서 나오는 SNS 계정으로 팔로우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김하영 SNS 프로필/ 사진= 김하영 인스타그램
김하영 SNS 프로필/ 사진= 김하영 인스타그램
앞서 김하영은 지난 24일 SNS 계정을 새롭게 열며 "2013년부터 해온 인스타인데, 꾸준히 내 일상 올리며 소통하며 만든 소중한 곳인데 뺏겼다"며 "계속 아이디 바꾸고 사진 바꾸고를 반복한다고 한다. 남의 인생 훔쳐가고 그렇게 살면 남는 게 뭐가 있는지. 암튼 넌 벼락 맞을거야"라는 글을 게재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