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언, 동급생 성폭력 사건에 국민 청원 독려
참여 인원 20만 명 돌파 "힙을 합쳐주세요"
배우 이시언. /텐아시아DB
배우 이시언. /텐아시아DB


배우 이시언이 동성 동급생 성폭력 사건의 국민 청원을 독려했다.

이시언은 지난 26일 자신의 SNS 계정에 "힘을 합쳐주세요. 부탁드립니다. 많이들 게시해서 국민청원에 동참해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청와대 국민청원 링크를 게재했다.

공개된 링크에는 '학교 내 성폭력 및 학교, 상급 기관의 미흡한 대처로 아픔을 호소하다 하늘나라에 갔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와 있다.
/사진=청와대 국민 청원
/사진=청와대 국민 청원
청원 내용에 따르면 전남의 한 중학교에서 피해 학생이 동성의 동급생 4명으로부터 지속적인 성폭력을 당한 후 스트레스성 급성 췌장염으로 사망했다.

특히 피해 학생의 부모는 성폭력 문제를 인지한 학교가 정확한 매뉴얼을 지키지 않은 채 사건을 축소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학교에 긴급 조치를 내려달라고 요구했으나 이뤄지지 않은 것에 분개했다. 현재 부모는 전라남도 교육청을 비롯한 각 기관을 돌며 1인 시위 중이다.

한편 해당 청원은 28일 오전 9시 기준 참여 인원 20만 명을 돌파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