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결혼식 연기
연말 결혼 논의 중
"아직 안정 필요한 시기"
이영아 / 사진 = 텐아시아DB
이영아 / 사진 = 텐아시아DB


배우 이영아가 결혼과 임신 소식을 전했다.

20일 이영아 소속사 빅펀치이엔티 측은 "이영아가 지난 3월 세 살 연하 비연예인 연인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결혼식을 올해 연말로 연기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서로 평생의 동반자가 되기를 약속하고 양가 부모와 결혼에 대해 상의하는 과정에서 이영아 씨에게 큰 축복이 찾아와 기쁜 소식을 전해드리고자 한다"라며 "아직은 안정이 필요한 시기인 만큼 이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조심스러운 상황임에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영아는 지난 2003년 MBC '강호동의 천생연분'으로 데뷔, 지난 2018년에는 드라마 '끝까지 사랑'에 출연했다.

전문

안녕하세요, 빅펀치이엔티입니다.

금일 이슈된 배우 이영아씨와 관련된 당사의 공식 입장을 전해 드립니다.

배우 이영아씨가 지난 3월 세 살 연하 비연예인 연인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결혼식을 올해 연말로 연기되었습니다.

서로 평생의 동반자가 되기를 약속하고 양가 부모와 결혼에 대해 상의하는 과정에서 이영아 씨에게 큰 축복이 찾아와 기쁜 소식을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아직은 안정이 필요한 시기인 만큼 이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조심스러운 상황임에 양해 부탁드립니다.

항상 이영아씨에게 주시는 따뜻한 사랑과 관심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새 생명의 기쁨과 한 가정을 이루며 새로운 출발을 앞두고 있는 두 사람의 앞날을 축복해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