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양준일 / 사진=MBC 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비디오스타' 양준일 / 사진=MBC 에브리원 방송화면 캡처


가수 양준일이 과거 결혼을 했지만, 딸은 없다며 자신을 둘러싼 루머를 해명했다.

양준일은 지난 7일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각종 루머에 입을 열었다.

이날 양준일은 이혼 및 재혼, 그리고 딸이 있냐는 의혹에 대해 "과거에 결혼을 했다. 한국에서 결혼했고 한국에서 살았다. 주변 사람들이 다 아는 데 어떻게 숨기나"라고 말했다.

양준일의 이혼 및 재혼에 대한 루머는 유튜브 댓글로 시작됐다. 한 누리꾼은 댓글에 양준일이 과거 이혼했고 전처와 낳은 딸이 괌에 있다는 글을 남겼다. 이에 양준일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으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양준일의 전부인과 통화 녹취록을 공개해 화제가 됐다.
양준일 / 사진=텐아시아DB
양준일 / 사진=텐아시아DB
양준일은 "전 부인이 인터뷰를 한 것도 안다. '나는 너(전처)를 숨겨주고 싶었는데 드러낸다면 그것은 너의 선택'"이라면서 "현재 아내도 과거 결혼 사실을 당연히 알고 있다. 나는 내 부인과 인생을 같이 할 사람이다. 거짓말 위에 어떻게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고 관계를 쌓나"라고 밝혔다.

양준일은 과거에 결혼한 적은 있지만 전처 사이에 아이는 없다고 했다. 루머 중 하나인 '딸'은 사실이 아니었다. 그는 "전처가 다른 사람과 재혼해 낳은 딸이다. 나와 그 사람은 2000년에 헤어졌다. 듣기로는 딸이 고등학생이라더라. 제 아이라면 최소 20살 이상이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양준일은 이러한 사실을 먼저 밝히지 않은 이유에 대해 "물어보지 않았는데 구구절절 말을 하는 것도 이상했다. 찌질이 같았다. 무엇보다 내 팬들이 원하지 않았고 오히려 팬들이 응원했다. '오빠가 몇 번을 결혼해도 상관이 없어요'라고 해줬다"며 자신을 믿어주는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도 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