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 사진 =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제공
김호중 / 사진 =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김호중이 또 구설수에 휘말렸다. 이번에는 친모의 금품 요구와 액받이 굿 논란이다.

7일 김호중의 친모 A씨가 지난해 12월 일부 팬들에게 접근해 수백만원에 달하는 굿을 제안하거나, '굿 값' 명목으로 3명에게 870만 원을 전달받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또 A씨가 고위 임원으로 있는 지역 클럽에 일정 금액의 가입비를 받고 가입시켰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특히 A씨가 김호중이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결승 직전 김호중의 전 매니저 B씨에게 액받이 굿을 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B씨는 "A씨가 '미스터트롯' 결승전을 앞두고 울산으로 내려오라고 한 뒤 영문도 모르는 절을 시켜서 했다. 나중에 이 행위가 김호중에게 대운을 모아다 주고 나쁜 기운을 가져오는 액받이 굿임을 알게 됐다"고 폭로해 충격을 안겼다.

이에 대해서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을 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는 "김호중의 어머니가 몇몇 팬들에게 굿을 권유한 사실은 있지만 전 매니저에게 액받이 굿을 권유했다는 주장은 사실관계를 확인해봐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호중은 '미스터트롯' 출연 이후 꾸준히 구설에 오르고 있다. 전 소속사 및 매니저와의 갈등에 이어 스폰서, 군 비리 의혹도 있었다. 김호중은 이 모든 논란에 대해 아직 깔끔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