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8'·'굿걸' 나온 래퍼 타쿠와
성형 수술 고백 "작은 눈 때문에"
"어릴적 놀림 많이 받았다"
래퍼 타쿠와 성형 전후 모습/ 사진= 타쿠와 인스타그램
래퍼 타쿠와 성형 전후 모습/ 사진= 타쿠와 인스타그램


래퍼 타쿠와가 성형 수술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타쿠와는 지난 6일 자신의 성형 전후 사진을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나는 콤플렉스가 있었다"며 "눈이 작은 것 때문에 놀림도 많이 받고 상처도 많이 받았다. 나는 남을 외모로 평가하지 않지만 나의 모습이 불만족스러웠다"고 성형 수술을 받은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신기한것은 외면이 바뀌니 내면적으로도 변화가 일어났다. 자존감이 더 올라가고 더 나다운 선택을 할 수 있게 됐다"면서도 "사람들에게 성형을 추천하거나 권장하고 싶은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타쿠와는 지난해 Mnet '쇼미더머니 8'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으며, 최근에는 Mnet '굿걸' 무대에서 동료 래퍼 퀸와사비와 파격적인 키스 퍼포먼스로 큰 화제를 모았다.

다음은 타쿠와 인스타그램 게시물 전문.

나는 성형수술을 했다. 왜? 나는 컴플렉스가 있었다. 눈이 작은 것.그로인해 놀림도 많이 받고 상처도 많이 받았다. 나는 남을 외모로 평가하지 않지만 나의 모습이 나한테는 불만족스러웠다. 그래서 성형수술을 결심하게 됐다. 신기한것은 외면이 바뀌니 내면적으로도 변화가 일어났다는 것이다. 자존감이 더 올라가고 삶에서 더 나다운 선택을 할 수 있게 되었다. 나는 사람들에게 성형을 추천하거나 권장하고싶은게 아니다. 정확한 정보를 남기고 좀 더 생각할 거리를 줄 뿐이다. 성형수술광고들은 대부분 비포&애프터를 강조한다. 하지만 나는 소비자들이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알 권리가 있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이것이 성형을 고민하는 사람들,그리고 멀리나아가서는 성형업계에도 더 좋은 영향을 끼치기를 바란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