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민과 친하니까…" AOA 설현에도 비난 폭주…안중근=긴또깡 논란 재조명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아이돌 활동 시절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한 이우 지민이 팀을 탈퇴하는 등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극단적 시도를 여러번 했다는 권민아는 진실된 사과를 원했지만, 지민과 FNC엔터테인먼트(이하 FNC)의 선택은 AOA 탈퇴와 날치기 사과문이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권민아는 지난 3일부터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통해 AOA 활동 시절 멤버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음을 고백했다. 이 폭로는 이틀에 걸쳐 10번이나 이어졌다. 민아의 글에 따르면 지민은 민아를 10년 활동 내내 꾸준히 괴롭혔다.

권민아의 글을 종합해보면 지민은 권민아를 지속적으로 가스라이팅 했다. 이유 없는 괴롭힘으로 한 사람을 극한으로 몰고 갔다. 권민아도 물었다 '대체 날 싫어한 이유가 뭐야?'라고. 권민아도 "나는 (지민) 언니 때문에 정신병을 얻었다. 10년을 괴롭힘을 당했고, 참았다. AOA 탈퇴도 싫었지만 지민 언니 때문에 나갔다. 신경안정제와 수면제로 잠을 잤고, 자살 시도를 했어도 엄마와 친언니는 지민 언니에게 화도 못 냈다"고 털어놓았다.

FNC 관계자는 논란이 일자 기자들의 전화와 문자 문의를 외면한 채 짧은 입장문으로 지민의 퇴출 소식을 전했다.
'지민과 친하니까…" AOA 설현에도 비난 폭주…안중근=긴또깡 논란 재조명
권민아가 고통을 토로하자 소속사 측과 AOA 멤버들은 그의 집을 찾았다.

권민아는 이에 대해 "처음에 지민언니는 화가 난 상태로 들어와 어이가 없었다. ' 이게 사과 하러 온 사람의 표정이냐'고 물었다. 실랑이를 하다가 지민 언니는 '칼 어딨냐. 내가 죽으면 되겠냐'고 했다"고 말했다.

이후 지민은 SNS에 리더로서 팀을 잘 이끌지 못 해 미안하다는 취지의 사과문을 남겼다. "울다가 빌다가 다시 울다가, 민아가 나에 대한 감정을 쉽게 해소할 수는 없을 거란 생각이 들어 정말 죄송하다"과 밝혔다.

권민아는 '빌었다'는 지민의 사과문을 보고 "빌었다니? 가기 전에 할 말은 하고 가겠다. 어제는 내가 바른 길로 가기 위해서 그랬다고 했지 않냐"며 "그런 사람이 숙소에 남자 데리고 와서 ㅅㅅ(성관계)했냐"고 폭로하면서 " 끝까지 사과하기 싫고, 나 싫어하는 건 알겠다. 들어올 때 그 눈빛 나 절대 안 잊을게. 죽어서 똑같이 되돌려줄게. 언니가 이겼어. 내가 졌어. 결국 내가 졌어"라고 자포자기한 듯한 글을 남겼다.

동료의 성관계 노출까지 이어지자 쏟아지는 비난에 지민은 팀 탈퇴를 선언했다.

FNC는 지난 4일 밤 11시 58분, 자정이 가까워진 시간 부랴부랴 공식입장을 전했다. 지민이 AOA를 탈퇴하고, 모든 연예계 활동을 중단한다며 '대중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두 사람의 그룹 내 구설수가 문제되자 불똥은 AOA의 멤버 설현에게까지 튀었다.

팀내 지민과 설현이 유독 절친이었다는 이유로 '팀내 괴롭힘을 방치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것. 동시에 2016년 지민과 설현이 함께 예능 프로그램에 동반 출연했다가 역사 인식 관련 논란에 휘말렸던 일도 재조명됐다.
'지민과 친하니까…" AOA 설현에도 비난 폭주…안중근=긴또깡 논란 재조명
당시 두 사람은 온스타일 <채널AOA>에 출연해 역사 퀴즈 중 안중근 의사의 사진만 보고 이름을 맞히는 문제에서 “긴또깡?” 등의 발언을 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설현은 “역사에 대한 저의 인식 부족으로 인해 불쾌감을 느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역사에 대해서 진중한 태도를 보였어야 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점에 대해서 많은 것을 깨닫고 반성하고 있다”고 했다.

지민도 “안중근 의사의 모습을 알아보지 못하고 심지어 가벼운 태도로 방송에 임하여 많은 분들께 부적절한 모습을 보였다”며 “매체에 모습을 드러내는 연예인으로서 오히려 장난스러운 자세로 많은 분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던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미나 기자 minalee1207@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