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만 구독자 보유
치킨집 조작방송 논란
"배달원이 먹었다" 주장
유튜버 송대익 / 사진 = 해당 유튜브 영상 캡처
유튜버 송대익 / 사진 = 해당 유튜브 영상 캡처


130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송대익이 방송 조작 논란의 중심에 섰다.

송대익은 지난달 28일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 영상에서 한 치킨집에 치킨과 피자를 주문했다. 이어 음식 배달이 왔고, 송대익은 심각한 표정으로 "잠깐만, 좀 이상한데?"라며 배달한 음식의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치킨은 또 왜 이래?'라며 '튀김이 다 벗겨져 있는 쌩얼치킨', '누가 먹다 남긴 비주얼', '내 치킨에 감히 누가..' 등 심각한 자막을 달았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배달원이 배달을 하다가 몰래 자신의 치킨과 피자를 먹었다는 것. 그는 음식을 먹지 않고 사진을 찍었고, 해당 치킨집과 전화 통화를 했다. 그는 "원래 피자가 이렇게 작은게 4조각 나가나요?"라고 물었고 치킨집에서는 "6조각 나간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다음날, 유튜버 정배우는 송대익의 방송이 조작이라는 것을 지적했다. 정배우는 "송대익 자영업자 죽이는 악의적 주작... 배달원이 피자 2조각을 먹고 배달했다고?"라는 제목으로, 해당 본사와 통화를 했다며 사실이 아닌 것으로 호가인됐다고 밝혔다.

조작 논란이 일자, 송대익은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이어 많은 구독자들이 그에게 진실을 요구했지만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고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