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악플러, '팬텀싱어3' 구본수 탈락 옥주현 탓으로
옥주현, 악플러 공개 저격
"화살을 쏠 땐 돌아올 화살도 생각해"
JTBC '팬텀싱어3' 심사위원으로 출연 중인 옥주현/사진제공=JTBC
JTBC '팬텀싱어3' 심사위원으로 출연 중인 옥주현/사진제공=JTBC


그룹 핑클 출신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악플러에게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옥주현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상대를 구타하고, 칼로 찌르고, 미안하다고 사과하면 좋은 마무리냐"며 "인풋, 아웃풋 대가를 치르는 게 맞겠죠. 선처 안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악플러와 주고 받은 대화 일부를 공개했다.
옥주현 악플러 저격/사진=옥주현 인스타그램
옥주현 악플러 저격/사진=옥주현 인스타그램
옥주현은 "구본수를 내가 독단적으로 떨어뜨렸냐"며 "어디다가 말을 함부로 하냐"면서 날 선 감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예의가 없어도 유분수"라며 "밀어주기? 내가 무슨 힘이 있어서 밀어주니, 꼬마야"라고 악플러를 공개 저격했다.

이어 "네 인생을 살라"며 "머리 나쁘게 여기다가 누굴 밀어주네, 떨어뜨렸네 낭비하지 마라"라고 덧붙였다.
옥주현 악플러 저격/사진=옥주현 인스타그램
옥주현 악플러 저격/사진=옥주현 인스타그램
공개된 대화에는 옥주현이 "네가 말하는 시청자 반응에 구본수가 떨어진게 나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면, 그 머리로 세상을 어찌 살래"라고 지적하면서 "어딜 봐서 내가 누구 하나를 떨어뜨릴 수 있는 구조로 보이니? 내가 그 팀에 격하도록 나쁜 점수를 주길 했니"라고 되물었다.

또 "넌 인신공격은 물론 그 외에도 내가 널 경찰서에서 볼 일은 네 글안에 다분하다"며 "화살을 쏠 때는 돌아올 화살도 생각해야 하는 건데, 네가 어려서 그런 머리가 없었을거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에 옥주현에게 악의적인 메시지를 보낸 악플러는 "구본수가 떨어졌을 때 아쉬워서 그런거 같다"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옥주현) 님께서 떨어뜨렸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나쁜말 해서 죄송하다. '팬텀싱어'를 너무 좋아하다보니 잘못된 생각을 한 거 같다"고 거듭 미안하다고 강조했다.

그렇지만 옥주현은 "(악플에 대해) 우리 같은 직업의 사람들이 그냥 넘어가야 한다는 법도 없고, 보통은 어이없고 가치 없는 공격이 대부분이라 귀찮아서 그냥 두기도 하지만 난 그런 사람이 아니다"며 "난 한 번 물면 안놓는 죠스같은 사람이다. 잘못걸렸어, 너"라며 강경 대응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옥주현은 현재 JTBC '팬텀싱어 시즌3'에서 심사위원 중 1명으로 출연 중이다. 구본수는 '팬텀싱어3' 출연자 중 하나로 지난 12일 방송된 두 번째 4중창 대결에서 탈락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