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봄, 대종상 영화제 축하공연 위해 참석
변함없는 음색으로 '봄' 열창

박봄, 여전한 각선미까지 '시선집중'
대종상영화제/사진=서예진 기자
대종상영화제/사진=서예진 기자


가수 박봄이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에서 변함없는 각선미와 음색을 뽐냈다.

3일 서울시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씨어터홀에서 제56회 대종상 영화제가 개최됐다. 개그맨 이휘재와 모델 한혜진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시상식에서 박봄은 축하공연을 위해 초대 받았다.

이날 대종상 영화제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대종상 영화제가 무관중으로 시상식을 진행한 건 1962년 시상식이 생긴 이후 처음이다.
박봄 / 사진 = 텐아시아DB
박봄 / 사진 = 텐아시아DB
박봄은 무관중에도 불구, '봄'을 열창하며 무대를 압도했다.

무대에 오르기 전 레드카펫에서도 주황빛 미니스커트를 입고 등장, 트레이드 마크인 각선미를 뽐냈다.
박봄/사진=서예진 기자
박봄/사진=서예진 기자
박봄은 지난해 3월 새 앨범 '봄'을 발표하고 8년 만에 컴백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화제를 모았던 Mnet '퀸덤'에 출연해 녹슬지 않은 가창력을 뽐내며 후배 가수들에게도 찬사를 받았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